미래에셋운용, ‘올곧은’ 글로벌 자산 배분 ‘通했다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