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무사 대신 장부 써주는 앱 대중화...컨설팅이 희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