윤종규 KB회장의 화두가 달라졌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