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단독]미르·K재단 지원하려 세법까지 바꿨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