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이명근의 한컷]새 주인 찾은 우리은행