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인사이드 스토리]우리은행, 반장도 방패막이도 없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