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우조선해양 정상화, 사외이사도 나섰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