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포스트]통신사 CEO 신년사에 담긴 속사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