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랜드, 아르바이트 직원 처우개선안 발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