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6년 우정의 BNP파리바, 신한지주 1.8% 매각 왜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