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기자수첩] 특별할 것 없는 오뚜기 상속이 특별한 이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