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랜드 \"책임통감, 진심으로 거듭날 것\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