권영수 LGU+ 부회장, 美서 신사업 기회 찾는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