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살보험금 버티던 삼성·한화, CEO 리스크에 \'백기\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