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한사태 7년의 교훈..조용병-위성호 체제엔 경각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