효성 ‘지금처럼’…조석래·이상운 2인대표체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