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약업계 세대교체...경영이 젊어지고 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