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1Q]조성진에 중독된 LG전자…일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