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우리가 남이가…’ 배터리 키우기 잇단 맞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