쑥쑥 클 줄 알았던 어린이펀드…셋 중 하나는 손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