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비즈人워치]신평사 대신 저축은행 택한 핀테크 전문가